C      H      E      O      N      G      S      U

환경뉴스

2022년까지 오존유발물질(휘발성유기화합물 등) 24.4% 감축 관리자 2018-08-23 조회 37

 

2022년까지 오존유발물질(휘발성유기화합물 등) 24.4% 감축



만성 호흡기 장애를 유발하는 오존(O₃) 문제가 점점 심해짐에 따라 정부는 2016년
대비 2022년까지 질소산화물(NOx)과 휘발성유기화합물(VOCs) 등 오존 유발물질을 24.4% 감축하겠다고 발표했다.

오존은
주로 기온이 높고 일사량이 많은 여름철 오후에 기승을 부린다. 최근에는 오존주의보 최초 발령일이 점점 빨라지고 횟수도 증가하는
실정이다.

환경부는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'여름철 오존 관리 및 피해 예방대책(안)'을 논의했다고
밝혔다. 휘발성유기화합물을 2016년 대비 2022년까지 11.9%, 질소산화물은 동기간 36.9% 감축하는 목표를 내놨다. 오존주의보
발령횟수도 5~15% 줄인다는 전략이다. 오존주의보 발령횟수는 2016년 241회, 2017년 276회다.

환경부는 오존 측정망을
미세먼지 측정망과 동일한 수준으로 확충한다는 전략이다. 2017년 328곳에서 2022년 505곳으로 늘린다는 게 목표다. 예보 정확도도
2017년 81%에서 2020년 85%이상으로 향상시킬 예정이다. 나아가 국가배출량 산정 시스템에서 실제 집계되지 못하는 소규모 배출시설을
추가하거나 배출계수도 보완한다. 미국 중국 유럽연합 등 국제 연구도 확대해 오존 유발물질 이동 특성도 좀 더 면밀히 살핀다는
계획이다.

정부는 민감·취약계층 보호 대책도 내놨다. 환경부는 5~10월 교육부와 보건복지부 등과 협업해 유치원 학교 어린이집
담당자를 대상으로 오존 고농도 대응요령 교육을 실시한다. 휴대전화 앱을 통해 오존 예·경보를 하는 등 시민들에게 신속하게 전파될 수 있도록 할
방침이다.

또한 고용노동부 등은 고농도 오존 발생시 휴식시간을 보장하거나 야외조업 단축 등 야외근로자 보호매뉴얼을 6월 만들
예정이다.

환경부는 대기 중 오존농도 관리와 함께 실내공기질 관리 부분도 고민 중이다. 환경부 관계자는 "오존의 경우 대기보다
사무실 등 실내공기 농도가 더 짙은 경향이 있다"며 "오존주의보 발령시 실내공기 환기 문제 등 세세한 대응 전략도 전문가들과 함께 고민할 필요가
있다"고 말했다.

 

첨부파일이 존재하지 않습니다.